우리말 다듬기

의미빈도로 본 우리말

“봄봄봄, 봄이 왔어요”

April 12.2018
‘의미빈도’란 하나의 낱말이 어떤 의미로 얼마나 자주 쓰이는가를 밝힌 사용 빈도수이다. <의미빈도로 본 우리말>에서는 서상규 연세대 언어정보연구원장(HK사업단장)의 저서 『한국어 기본어휘 의미빈도 사전』을 토대로 낱말의 실제 쓰임에 얽힌 이야기를 소개한다.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양춘가절(陽春佳節)이 돌아왔다. ‘따뜻하고 좋은 봄철’이란 뜻의 ‘양춘가절’은 ‘밝다’라는 단어를 떠오르게 한다. 봄이란 계절의 설렘과 생동감이 ‘밝음’과 맞닿아 있기 때문일까?

    『한국어 기본어휘 의미빈도 사전』에 나타난 ‘밝다’의 쓰임은 크게 두 가지다. ‘뚜렷하게 잘 보일 정도로 환하다’ 등과 같은 형용사적 쓰임이 89.4%, ‘밤이 지나고 아침이 되어 환해지다’와 같은 동사적 쓰임이 10.6%이다. 즉 ‘밝다’의 대부분은 형용사로, 일부는 동사로 쓰인다.

    인터넷에서 ‘밝다’로 기사를 검색해보니 ‘미래가 밝다’, ‘전망이 밝다’가 눈에 띈다. 분명 반가운 소식이다. 이 외에도 ‘밝다’는 ‘햇살이 밝다’, ‘표정이 밝다’, ‘실내가 밝다’, ‘지리에 밝다’, ‘셈이 밝다’, ‘인사성이 밝다’에서처럼 두루 쓰인다.

    반면 해돋이를 보러 가서 ‘날이 밝다’, ‘아침이 밝다’라는 말을 쓰게 된다면 이때의 ‘밝다’는 ‘환하다’가 아니라 ‘환해지다’의 의미다.

  • 연세대 언어정보연구원 이윤진
이 기사는 외부제공 기사입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말 다듬기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