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지진이 나면 어떻게? 안전한 지진 대피 요령

November 15.2017
  • 이미지=국민안전처 '국민이 안전이와 함께하는 지진 안전수칙' 동영상 캡쳐
    ▲ 이미지=국민안전처 '국민이 안전이와 함께하는 지진 안전수칙' 동영상 캡쳐

    지진이 나면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좋을까?

    지진이 발생하면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것이 안전하다. 지진에는 운동장, 공터, 공원 등 등 건물이 없는 넓은 공간이 가장 안전하기 때문이다. 탈출 전에 불을 끄고 가스 밸브는 잠가야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으며, 건물 밖으로 이동할 때 엘리베이터는 정전으로 멈출 위험이 있어 비상계단을 이용한다.

    건물 밖으로 나갈 수 없다면 출입문을 열어 탈출통로를 확보하고, 창문과 발코니로부터는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 건물 안에서는 벽 모서리나 화장실, 목욕탕이 비교적 안전하다. 여유가 없다면 방석 등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책상이나 식탁 아래로 몸을 피하는 것도 방법이다.

    백화점, 극장 등 지하에 있을 때는 머리를 감싸고 진동이 멈출 때까지 그대로 앉아있는 것이 좋다. 지하시설물은 비교적 안전하지만, 정전·침수 등이 발생하기 쉬워 대처가 필요하다.

    지하철을 타고 있을 때 지진이 발생했다면 고정된 물체를 꽉 잡고 차내 안내방송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안전하다. 문을 열고 뛰어내리면, 지나가는 차량에 치이거나 고압선에 감전되는 등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등산이나 여행 중 지진이 발생했다면 라디오, 자체방송, 안내 요원의 지시에 따라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산악, 급경사지에서는 산사태나 절벽이 무너질 우려가 있다. 해안에서 지진해일특보가 발령되면 높은 지역이나 해안에서 먼 곳으로 신속한 대피가 필요하다.

  • ▲ 03 지진이 발생하면 이렇게 2013
  • ▲ 국민이 안전이와 함께하는 지진 안전수칙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생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