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

'냉장고를 부탁해' 주배안 '복된 짜장' vs. 박건영 '뚝닭뚝닭'

January 10.2017
  • 주배안 '복된 짜장' vs. 박건영 '뚝닭뚝닭'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 주배안 '복된 짜장' vs. 박건영 '뚝닭뚝닭'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방송인 유병재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평소 중식을 많이 배달해 먹는 유병재는 중식 셰프님들이 직접 만든 맛있는 중식 요리 '극한 메뉴 : 중식 편'을 주제로 요청했다. 주배안은 된장을 넣어 만든 된장 짜장 '복된 짜장'을, 박건영은 닭 안심과 각종 채소를 매콤하게 끓여낸 사천요리 '뚝닭뚝닭'으로 15분 요리 대결을 펼쳤다.

  • ▲ [15분 레시피] 주배안 셰프의 '복된 짜장'
    주배안은 배달음식과 면 요리를 좋아하는 유병재를 위해 된장을 이용한 짜장면 '복된 짜장'을 요리했다. '복된 짜장'을 맛본 유병재는 "면이 쫄깃쫄깃하고, 춘장이 들어가지 않아도 짜장면 맛이 난다"며 "맛있다"고 평했다.
  • ▲ [15분 레시피] 박건영 셰프의 '뚝닭뚝닭'

    박건영은 닭고기를 중국 전통 사천요리로 만든 '뚝닭뚝닭'을 완성했다. 유병재는 박건영 요리를 맛본 후 "묘하다. 처음 먹어보는 맛이다"며 "생각보다 맵지 않다"며 처음 먹어보는 음식이라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우승자 선택에 고민하던 유병재는 주배안을 선택했다. 유병재는 "취향의 차이였다. 짜장면이 친숙한 음식이어서 더 맛있게 먹었다"며 시간에 쫓겨가면 투혼의 땀방울이 마음을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레시피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