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밀라 요보비치, "제복 입은 이준기, 반할 수 밖에 없었다"(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January 13.2017
  • 사진 : 밀라 요보비치-이준기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사진 : 밀라 요보비치-이준기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밀라 요보비치가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에서 이준기와 호흡을 맞춘다.

    <제5원소>(뤽 베송 감독)의 리루 역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여배우 '밀라 요보비치'가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의 홍보차 지난 12일, 폴 앤더슨 감독과 전격 내한했다. 이어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두 사람은 특별출연한 이준기와 함께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인류의 유일한 희망인 엘리스(밀라 요보비치)가 엄브렐라가 T-바이러스를 해독할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엄브렐라의 본거지인 '라쿤 시티'로 돌아가 모든 것을 끝낼 마지막 전쟁을 시작하게 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밀라 요보비치는 "한국은 너무 아름다운 나라이다. 특히, 이준기씨에게 감사하다. 그가 한국을 구경시켜 주고, 맛있는 식사와 함께 한국의 화장품을 소개해 줬다. 저희 영화를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고, 다시한번 한국에 와 너무 기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이어 "15년간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촬영하면서 멋진 추억을 얻었다. 제 인생이나, 여배우로서 캐리어를 바꾸어 놓은 작품이다. 제 남편을 이 시리즈로 만났다. 이번 시리즈에서 제 딸이 출연한다. 멋지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이준기에 대해 밀라 요보비치는 "무엇보다 무술을 너무 잘한다"며 "직접 본인이 모든 스턴트를 하더라. 많은 것을 배운 뛰어난 배우이다. 친해지고 나니 가수로서 커리어도 쌓아 둔 경력을 알게 되면서 더욱 좋아하게 되었다. 저 또한 배우와 가수를 병행했기에 예술에 대한 열정을 가진 분들을 너무나 좋아한다. 특히, 이준기씨는 제복이 잘 어울린다. 그 모습에 안 넘어갈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준기는 "촬영하면서 밀라 요보비치에게 한국에 팬들이 많은데 왜 안오냐고 했다. 그 당시 꼭 오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라며 "출연 제안을 받았을 당시 상당히 놀라웠다. 시리즈의 마지막 챕터인데 제가 도움이 될 지 고민이 많아 정중히 거절했는데, 감독님이 메일로 다시 부탁을 하시더라. 감사한 마음으로 수락을 했고, 비록 짧은 경험이지만 덕분에 훌륭한 배우, 제작진과 함께 하게 되었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열정과 여유 등을 경험했다. 촬영을 하면서 밀라 요보비치가 존경스러웠고, 팬으로서 영화를 보던 액션을 직접 하게 되어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폴 앤더슨 감독은 "이 작품의 배우를 캐스팅하는 데 있어 강한 액션과 설득력 있는 배우를 원했다. 여배우 선정은 문제 없었지만, 다행히도 이준기씨를 만났다. 드디어 밀라 요보비치의 적수가 될 수 있는 배우를 만났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너무 궁합이 좋았기에, 두 배우가 알아서 훌륭히 진행해서 제가 할 일은 '다시 한번'이라는 주문 밖에 없었다. 앞으로 제 영화에 두 사람이 나오는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전편에서도 여러나라의 배우들 캐스팅 했다. 1편을 제작하는 데에는 한국 자본이 들어가 영화화되는 것이 계기가 되었다. 언젠가는 한국의 캐릭터를 선정하리라 생각했다."고 이준기의 캐스팅 배경, 그와 밀라 요보비치와의 작품 속 케미스트리에 대해 매우 만족스러워 했다.

    마지막으로, 평소 SNS 등을 통해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던 밀라 요보비치는 "난 무술영화를 좋아한다. 태권도도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즐겁다. LA에서 제 딸을 태권도를 가르쳤다. 여자들도 강해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한국영화에서 보았던 멋진 액션씬도 저희 영화에 많이 영향을 주었다. 또, 이준기씨 조언으로 어제 인사동에 가 한국의 멋진 도자기를 구입했다. 준기씨 소개로 한국의 갈비집에도 갔다. 영화를 하면 항상 좋은 분들과 재밌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세계 어디에든 좋은 친구들이 있다. 한국 팬들의 환대도 물론 좋았고, 훗날 이준기씨가 꼭 LA에 오면 저희가 여러 구경을 시켜줄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밀라 요보비치와 이준기의 액션 대결을 볼 수 있는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수입/배급 UPI코리아)은 27일 북미 개봉에 앞서 오는 1월 25일 국내개봉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뉴스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