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터뷰

현빈, "결혼? 아직 생각해 본 적 없어"(영화 공조)

January 13.2017
  • 사진 : 현빈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사진 : 현빈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강소라와 공개 열애중인 배우 현빈이 "아직 결혼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의 주연배우 현빈을 만났다.

    영화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현빈)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유해진)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다.

    이날 라운드 인터뷰에서 현빈은 언제쯤 결혼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결혼은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어릴적부터 좋은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로망은 있었다."고 말했다.

    <공조>를 통해 냉혈한 북한형사 '임철령' 역을 맡아, 잦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고난도의 액션을 직접 선사한 현빈은 유해진과의 호흡에 대해 "촬영전 선배님 집에 가서 함께 술을 마시며 여행 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그림도 서로 선물했다"며 "울산 로케이션 촬영때는 선배님과 틈나는대로 조깅을 했다. 둘 다 활동적인 걸 좋아하는 듯 하다."고 전했다.

    현빈은 올해 소망으로 현재 촬영중인 영화 <꾼>(감독 장창원)을 무사히 마치고, <공조>와 함께 올해 관객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그는 "천만배우? 되면 좋겠지만, 그렇게 신경 쓰지는 않는다."고 웃었다.

    한편, 현빈과 유해진 외에도 김주혁, 장영남, 임윤아(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하는 영화 <공조>는 오는 1월 18일 개봉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뉴스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