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체발광' 고아성·이동휘·이호원, 첫 만남부터 꼬였다 '왜?'

February 17.2017
  • 사진: 고아성, 이동휘, 이호원 / MBC '자체발광 오피스' 제공
    ▲ 사진: 고아성, 이동휘, 이호원 / MBC '자체발광 오피스' 제공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이동휘-이호원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하는 슈퍼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다.

    극중 은호원 역의 고아성, 도기택 역의 이동휘, 장강호 역의 이호원은 각자 다른 사연을 지닌 취준생이자 계약직 동기생. 이름의 성을 따 ‘은장도’라고 불린다.

    공개된 사진은 고아성(은호원 역)-이동휘(도기택 역)-이호원(장강호 역)의 첫 만남을 담은 것으로 운명공동체 ‘은장도’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장면이다.

    사진 속 세 사람은 커튼 뒤에서 얼굴을 빼꼼 내밀고 있다. 이동휘는 당장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 같은 표정을 짓고 있고, 고아성은 충격을 받은 듯 눈을 크게 뜨고 미간을 찌푸리고 있다.

    이어 5:5 가르마를 하고 장화 신은 고양이 눈망울을 뽐내고 있는 이호원의 모습이 웃음을 터지게 만든다. 동시에 이들이 어떻게 처음 만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아성과 이동휘의 ‘눈 빼꼼’ 사진 역시 궁금증을 더한다. 블라인드 뒤에서 요리조리 눈동자를 굴리는 두 사람이 모습이 코믹함을 더하는 동시에,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작이다. ‘미씽나인’의 후속으로 오는 3월 15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뉴스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