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보는 통계

외국인에게 알려 주고 싶은 한국 문화 1위 '길거리 음식', 함께 여행 가고 싶은 곳은?

January 13.2018
외국인 친구에게 소개해 주고 싶은 한국의 문화로는 길거리 음식 체험, 찜질방이 한국의 관광지로는 서울에는 경복궁, 홍대 등이었고 도시로는 부산, 제주도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전 세계에 유학하는 한국인 유학생들에게 주변 외국인 친구와 경험해 보고 싶은 한국 문화 및 관광지에 대한 조사 결과다. 외국인 친구와 즐기고 싶은 한국 문화와 여행지를 살펴보자.
  • 유학생들은 '친한 외국인과 한국에 온다면 경험시켜주고 싶은 한국문화로 '포장마차 등 길거리 음식 체험' 18.2%와 '찜질방' 17.8%가 상위권에 올랐다. 이어 '한복 입고 고궁 거닐기' 16.2%, '치맥 문화 즐기기' 15.5%, '배달음식 체험' 8.4% 등의 순이었다. 특히 찜질방이나 치맥 문화, 배달음식 등 한국만의 고유문화에 대한 체험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유학생이 꼽은 '외국인 친구와 가보고 싶은 서울 관광지' 1위로 '경복궁 등 옛 궁궐'을 19.9%가 꼽았다. 이어 '광화문 광장 및 청계천 지역' 17.1%, '홍대와 신촌 지역' 10.4%, '인사동 거리' 8.8% 등의 순이었다.
  • 유학생들은 '외국인 친구와 가보고 싶은 전국의 도시' 1위로 '부산'을 38.8%가 꼽아 한국 제2의 도시로 불리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어 '제주 및 서귀포' 22.8%, '전주' 15.7%, '경주' 6.6% 등지를 꼽았다. 외국인 친구에게 보여주고 싶은 여행지에서도 한옥이나 신라시대의 유적이 풍부한 한국만의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지역의 선호도가 높았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한눈에 보는 통계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