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생활백서

직장인 10명중 6명은 '퇴사하고 싶다'…가장 큰 퇴사 이유는?

January 14.2018
직장인 10명중 6명은 현재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취업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가장 선호하는 직업으로 '공무원'을 선택했다. 직장인들이 퇴사를 고민하는 이유와 실제 사표를 내지 못하는 이유 등에 대해 알아보자.
  • 잡코리아에 따르면 '요즘 퇴사 욕구를 느끼고 있는가'에 대해 질문에 응답자의 65.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중에서도 '매우 그렇다'가 35.1%, '대체로 그렇다' 28.4%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퇴사 욕구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퇴사를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낮은 연봉'이 52.1%로 가장 많았고, '낮은 직무 만족도'가 30.2%로 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과다한 업무량' 28.6%, '불편한 상사 및 동료관계' 24.1%, '해당 업무의 적성 문제' 21.9% 등의 이유가 순위에 올랐다.

  • 그러나 실제 '사표를 제출했다'는 직장인은 10명중 1명(14.6%) 수준에 그쳤고, 응답자의 85.4%는 ‘사표를 내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표를 내지 못한 이유로는 '재취업이 쉽지 않을 것 같아서'란 답변이 응답률 63.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적 문제 때문에' 58.7%, '이직할 회사를 찾은 후 사표를 내야 할 것 같아서' 48.7%, '다른 회사를 가도 똑같을 것 같아서' 29.0%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떤 일을 하고 싶을까? 직장인 36.7%가 정년까지 일할 수 있는 '공무원'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자유로운 시간이 확보되는 '프리랜서' 28.0%, 몸은 좀 고되더라고 일한만큼 벌 수 있는 '자영업자' 13.3% 순이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직장인 생활백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