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삽입곡 '단발머리' 강호 선배 덕분에 가능"

June 20.2017
  • 사진 : (좌부터) 유해진 송강호 류준열 장훈 감독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사진 : (좌부터) 유해진 송강호 류준열 장훈 감독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택시운전사>의 장훈 감독이 가수 조용필의 히트곡 '단발머리'를 삽입한 배경을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장훈 감독은 "1979년도 당시 '단발머리'는 당대 최고의 히트곡이었다. (가수 조용필씨는) 영화음악에 자신의 곡 삽입을 잘 안하는 걸로 알려져 어려울 거라 생각했다"며 "송강호 선배가 이 영화를 하시게 되었다고 말씀 드렸더니 너무나 흔쾌히 사용해도 된다도 허락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에 송강호는 "저 때문이 아니라, 시나리오를 보고 허락을 해주신걸로 알고 있다. 한국영화에서 명곡들이 신나게 흘러나오는 것이 관객입장에서 굉장히 반가울 것이다. 전국민이 사랑했던 그 곡은 당시 사회의 공기이자 상징성으로 대변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작품은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고지전> 등을 연출해 탁월한 연출 감각을 선보였던 장훈 감독의 신작으로 오는 8월 개봉예정이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