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파수꾼' 샤이니 키, 경찰로 완벽 변장..적진투입 "예고"

June 20.2017
  • 사진 : '파수꾼' 키 / 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제공
    ▲ 사진 : '파수꾼' 키 / 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제공
    샤이니 키가 경찰로 변장, 적진으로 투입된다.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 연출 손형석 박승우)은 범죄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모여, 아픔을 치유하고 정의를 실현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딸을 옥상 추락사고로 억울하게 잃은 조수지(이시영 분), 온 가족이 몰살당하고 홀로 살아남은 서보미(김슬기 분)에 이어 어제(19일) 방송에서는 실종된 엄마를 찾는 해커소년 공경수(샤이니 키 분)의 사연을 풀어냈다.

    지난 방송에서 공경수는 파수꾼과 함께 엄마의 행적을 쫓았다. 그리고 엄마의 마지막 메일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엄마가 간첩사건과 연루돼, 누군가의 누명을 벗기려다가 협박을 당하고 실종됐다는 것이다. 엄마가 누명을 벗기려는 사람이 파수꾼 대장 장도한(김영광 분)의 아버지였다는 점, 엄마를 협박한 자가 '독사'라는 별명을 가진 형사라는 점은 충격을 안겼다.

    오늘(20일) 방송되는 19,20회에서는 실종된 엄마를 찾기 위해 '독사' 형사를 추적하는 공경수와 파수꾼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런 가운데 '파수꾼' 제작진이 경찰로 변장한 채 '독사' 형사가 있는 경찰서로 잠입하는 공경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현재 조수지와 서보미는 신분이 노출돼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황. 이에 유일하게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공경수가 적진으로 투입되어 아슬아슬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사진 속 공경수는 의경복을 입고 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옷 차림부터 모자까지 완벽하게 의경으로 변장한 공경수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공경수는 서류가 든 상자를 옮기는 척하며, 경찰서 내부 잠입을 시도하고 있다. 자신들을 잡으려는 적진의 한 가운데를 가로 지르는 셈. 그 아찔함이 보기만 해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공경수를 부르는 형사 마진기(서재형 분)의 모습이 포착됐다. 공경수는 흠칫 놀라며 멈춰선 모습. 그 동안 공경수는 해킹은 물론, 현장까지 투입되는 등 만능키 활약을 펼쳐왔다. 하지만 이번 위기만큼은 공경수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공경수는 정체를 들키지 않고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공경수의 경찰서 잠입의 성공 여부는 ‘파수꾼’ 19, 20회(20일 오늘밤 10시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