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남주혁, 첫 해외투어 '클로즈업' 개최…글로벌 러브콜에 응답했다

July 17.2017
  • 남주혁, 첫 해외투어 '클로즈업' 개최…글로벌 러브콜에 응답했다 / 사진: YG 제공
    ▲ 남주혁, 첫 해외투어 '클로즈업' 개최…글로벌 러브콜에 응답했다 / 사진: YG 제공
    남주혁이 해외의 뜨거운 러브콜에 힘입어, 첫 해외 투어에 나선다.

    17일 YG엔터테인먼트는 "남주혁의 '프라이빗 스테이지 클로즈업(NAM JOO HYUK PRIVATE STAGE [CLOSE-UP])'이 9월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다"면서 "남주혁은 이 공연을 시작으로 필리핀, 대만 등 주요 아시아 지역에서 차례대로 팬들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라이빗 스테이지'는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공간'이라는 뜻이다. 기존 팬미팅 형식에서 탈피해 YG만의 연출력을 녹여낸 공연. 방송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아티스트의 재능과 진솔한 이야기를 듣고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남주혁의 'CLOSE-UP'은 그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더 가까이서 만난다는 의미를 담았다. 해외 팬들에 대한 보답으로 마련된 자리인 만큼, 도시별 풍성한 이벤트와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사할 전망이다.
     
    남주혁은 지난해 태국에서 한 차례 팬들과 만난 적이 있으나 공식적인 해외 투어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문의가 쇄도하는 등 아시아 각국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그는 지난해 tvN '치즈인더트랩', SBS '보보경심:려', MBC '역도요정 김복주'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단숨에 차세대 한류스타로 주목 받았다. 남주혁은 현재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물의 신(神) 하백 역을 맡아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초대형 사극 프로젝트 영화 '안시성'에도 출연을 확정하며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한편 남주혁이 출연 중인 tvN '하백의 신부'는 매주 월, 화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