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맨홀' 김재중, 멋짐 내려놓고 핵웃음 장착 '병맛 투하'

July 18.2017
  • 사진: 김재중 / KBS '맨홀' 제공
    ▲ 사진: 김재중 / KBS '맨홀' 제공
    지금까지 이런 김재중은 없었다. 배우 김재중의 파격 변신을 담은 ‘맨홀’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유영은, 이하 ‘맨홀’) 측은 18일 ‘갓백수’ 봉필 역으로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김재중의 스틸컷을 첫 공개했다.

    ‘맨홀’은 갓백수 봉필(김재중 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필生필死’ 시간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어드벤처로, 김재중은 ‘이상한 나라의 필’이라는 부제만큼이나 범상치 않은 ‘봉필’ 캐릭터로 맹활약 한다.

    데뷔 이후 가장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선보이는 김재중은 극중 타고난 똘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는 ‘하늘이 내린’ 갓백수 봉필 역을 맡았다. 동네 어디에나 있는 흔하디흔한 맨홀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역대급 황당한 ‘시간여행자’다. 나름 치열하게 살지만 시대의 요구와 핀트가 살짝 어긋나 있는 웃픈 청춘. 가열 차게 28년째 짝사랑 중인 ‘여사친’ 수진(유이 분)이 결혼한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에 낙담하던 봉필은 의문의 ‘맨홀’ 에 빠지면서 황당무계한 시간여행을 시작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봉필의 시간여행은 사소한 행동 하나에 현실을 뒤죽박죽 신세계로 바꾸어 놓는 상상초월 나비효과를 불러온다. 뒤틀린 현재도 되돌려야 하고 수진의 마음도 잡아야 하는 봉필의 ‘필生필死’ 고군분투 시간여행이 때로는 핵웃음 포텐을, 때로는 격한 감동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김재중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갓백수’ 봉필로 완벽 빙의한 모습이다. 해변가에 앉아 선글라스를 살짝 내리고 어딘가를 주시하는 불만가득 뿔이 난 김재중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대충 끌고 나온 듯한 슬리퍼와 편안한 티셔츠가 시선을 강탈하며 ‘백수力 만렙’의 존재감을 발산한다.

    다리를 한껏 벌린 위풍당당 코믹포즈는 봉필의 엉뚱한 4차원 매력의 웃음을 유발하며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멍뭉미 가득한 해맑은 미소로 누군가를 다정스레 바라보는 김재중의 모습에서 똘기 충만하지만 따듯한 봉필의 반전 매력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리고 있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 속 김재중은 진지한 모습으로 촬영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그 어느 때 보다 열띤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 김재중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날 역대급 황당한 시간여행자 ‘봉필’로 분한 김재중은 첫 촬영부터 멋짐을 내려놓는 맛깔스런 능청 연기로 촬영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2년 만에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인 만큼‘맨홀’에 남다른 애정과 열정을 쏟아내며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 김재중에 대한 제작진의 신뢰가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고.

    김재중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웃으며 촬영하다 보니 정말 행복했다. 올 여름은 특히나 덥다고 들었는데, 이 드라마가 가진 유쾌함이 그대로 시청자 분들께 전달되어 즐거움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애정 어린 촬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맨홀’은 ‘결혼해 주세요’, '포도밭 그 사나이' 등을 연출한 박만영 PD와 '특수사건 전담반 TEN'을 쓴 이재곤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상상 이상의 병맛 핵웃음을 장착해 올 여름 큰 웃음 선사할 ‘맨홀’은 ‘7일의 왕비’ 후속으로 오는 8월 9일 첫 방송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