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양동근 "딸 이야기만 해서 미안…" 조이 질식사고 언급하며 오열(리뷰)

August 12.2017
  • 양동근
    ▲ 양동근 "딸 이야기만 해서 미안…" 조이 질식사고 언급하며 오열(리뷰) / 사진: SBS '정글의법칙' 방송 캡처
    양동근 딸 조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법칙'에서는 공룡 섬으로 함께 떠난 김병만, 조정식과 양동근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양동근 딸 조이에 대해 남다른 애틋함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양동근은 이날 방송에서 김병만, 조정식과 함께 공룡섬으로 향했다. 이들은 급작스럽게 공룡섬에서 비박을 하게 되며, 불을 피워야 되는 상황에 직면했다. 김병만은 능숙한 태도로 불을 피웠고, 양동근에게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며 불씨가 담긴 대나무를 건넸다.

    이에 양동근은 조심스럽게 흔들며 불을 키워가던 중 갑작스럽게 오열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양동근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다가 "왜 울었는지 알고싶지?"라면서 "지난 4월에 딸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그래서 안았는데 숨이 끊어져 있었다. 조이를 흔드는데, 그 때 축 쳐져있던게 생각이 났다"며 다시 한 번 눈물을 흘렸다.

    이어 양동근은 "지금은 너무 건강하고 너무 예쁘게 잘 크고 있다"면서 "이 얘기만 해서 두 아들에게 미안하긴 한데 큰 사건이었기도 하고 또 아빠는 딸이야"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양동근이 출연 중인 SBS '정글의법칙'은 병만족들이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