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레인즈 "팬클럽 이름 '레인저', 이름만 들어도 파워가 느껴진다"

October 12.2017
  • 레인즈 / 사진: JG 제공
    ▲ 레인즈 / 사진: JG 제공
    레인즈가 팬클럽 '레인저'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첫 미니앨범 '선샤인(Sunshine)'으로 데뷔하는 레인즈(RAINZ)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성리는 "'프로듀스101' 이후 굉장히 친해져서 방송 이후에도 친목을 이어가고 있었다"면서 "저희가 만날 때마다 비가 와서 팬 분들이 '레인즈'라는 이름을 지어주셨다"고 그룹명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레인즈의 팬클럽 이름 역시 특별했다. 현민은 "저희가 만날 때마다 비가 와서 레인즈가 되었다. 그래서 팬 여러분께서 저희에게 '우산이 되어주겠다', '지켜주겠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그래서 '레인저'라고 이름을 짓게 되었다. 이름만 들어도 파워가 느껴지는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레인즈는 오늘(12일) 오후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줄리엣'을 포함한 미니앨범 '선샤인'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