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브리티

BIFF 레드카펫, 서신애-윤아-문근영 드레스 어땠나

October 13.2017
  • 사진 : (좌부터) 서신애 윤아 문근영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사진 : (좌부터) 서신애 윤아 문근영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BIFF 레드카펫이 온라인 상에 화제다. 지난 12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에 배우 서신애 임윤아(소녀시대 윤아) 문근영이 참석했다.

  • 먼저 서신애는 그 동안의 아역 이미지를 과감히 벗고 가슴골을 드러낸 클리비지 룩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 윤아 또한, 누드 톤의 착시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그녀는 배우 장동건과 BIFF 공동 진행자로 발탁되어 "전 세계의 감독과 배우들 앞에 서서 긴장되었지만 뜻 깊은 자리였다"고 소감을 밝히며 매끄러운 진행 솜씨를 선보였다.
  • 개막작 <유리정원>의 주인공인 문근영 또한, 보이시한 정장 핏에 파격 시스루를 연출해 성숙미를 한껏 과시했다.
  • '2017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 부산시 5개 극장 총 32개 스크린에서 75개국 298편이 상영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셀러브리티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