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더★BIFF

서신애·문근영·윤아·손예진, 섹시vs청순 드레스戰

October 13.2017
  • 서신애 문근영 윤아 손예진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 서신애 문근영 윤아 손예진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서신애, 문근영, 윤아, 손예진 등 여배우들은 어떤 드레스를 선택했을까.

    지난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는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에 많은 감독 및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서신애, 문근영, 윤아, 손예진 등의 드레스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서신애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았다. 1998년 생으로 올해 20살이 된 서신애는 동안 이미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이에 이미지 변신을 하고자 파격적인 클리비지 룩을 선택했다. 클리비지 룩은 가슴골이 드러나 보일 정도로 V자로 깊게 파인 네크라인 의상을 뜻한다.

    파격적 노출 의상으로 화제를 모은 서신애는 이후 소속사를 통해 "오랜만의 레드카펫이라 드레스에 신경을 많이 썼는데, 많은 관심을 받아 얼떨떨하다. 피팅 당시에는 이렇게 파격적일 것으로 생각을 못했다. 노출로 인한 관심을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문근영은 드레스가 아닌 슈트를 입으며 매니시한 매력을 드러냈다. 하지만 브라톱을 입고, 시스루로 된 의상을 선택해 섹시함 역시 돋보였다. 여전히 '국민여동생' 이미지를 갖고 있는 문근영은 이번 레드카펫 룩을 통해 성숙한 매력을 발산했다.

    윤아와 손예진은 청순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화이트 드레스를 선택하며 극강의 청순 미모를 과시한 것.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사회를 맡은 윤아는 최근 단발로 변신한 만큼, 가녀린 목선을 드러내는 드레스를 선택했다. 손예진은 허리 부분을 제외하고 장식이 거의 없는 브이넥 드레스를 선택해 '미모가 다했다'는 평을 얻기도 했다. 각각 이미지에 걸맞는 드레스를 선택해 이날 레드카펫의 여신으로 떠올랐다.

    한편 지난 12일 개막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21일(목)까지 진행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