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더★현장

"매 앨범 성장할 것"…'신인상' 향한 워너원의 걸음

November 13.2017
  • 워너원 뷰티풀 기자간담회 / 사진: HNSHQ 제공
    ▲ 워너원 뷰티풀 기자간담회 / 사진: HNSHQ 제공
    '미완(未完)'의 존재들이 '워너원'이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되었다. 그리고 넘치는 청춘의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제 워너원은 다시, 과거로 돌아가 '불완전했던 시절'의 이야기를 그리고자 한다. 지난 앨범과는 전혀 다른 色으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 워너원이다.

    13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데뷔앨범 'TO BE ONE'의 프리퀄 리패키지 앨범 '1-1=0(Nothing Without You)'를 발매하는 워너원(WANNA ONE)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앨범 활동 후 약 3개월만의 컴백이다. 옹성우는 "점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에 감사했다"면서 "연습생 신분에서 국민 프로듀서님들 덕분에 워너원이 될 수 있었고, 컴백을 한 것이 감사한 일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이번 앨범 '1-1=0'은 하나가 되기 전, 불완전했던 우리가, 서로로 인해 더욱 아름다워질 수 있었다는 스토리를 담았다. 워너원으로 하나가 되기 전, 혼자라 느끼는 '불완전함'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불완전한 누구라도 '모두가 그 누구에겐 아름답고 필요한 존재'는 공감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황민현은 "지난 데뷔앨범의 프리퀄 형태로, 워너원 데뷔 전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면서 "'에너제틱'은 말 그대로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신인의 패기와 열정을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는 연습생으로서의 고민, 미래에 대한 갈망 등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윤지성은 "100일이 되기 하루 전에 발매하는 앨범이다. 국민프로듀서 님들의 사랑이 없었으면 데뷔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감사하는 마음으로, 워너원 활동 전의 모습에 대해서 담아보고 싶었다"고 설명을 더했다.

    타이틀곡 '뷰티풀(Beautiful)'은 혼자였던 과거의 두려움과 간절한 그리움으로 표현되는 바람에 대한 이야기로, 감성적 멜로디와 강렬한 힙합 비트에 애절한 목소리와 더불어 아름다운 시간, 아름다웠던 존재를 그리워하는 노랫말이 어우러진다. 강다니엘은 "계절감이 잘 맞고, 대중들도 따라부르기 쉬운 멜로디"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 워너원은 이번 활동 목표를 묻는 질문에 "데뷔 후 3개월밖에 안됐고, 아직까지 짧은 시간 활동한 가수임에도 불구하고, 올 한해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목표보다는 앨범을 통해 많은 사랑을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목표인 '신인상'을 바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배진영은 "더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연말에 꼭 신인상을 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재환은 "점점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겸손하게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우진은 "컴백 때마다 항상 마음가짐과 목표가 같다"며 "저희에게 관심과 사랑을 주시는 분들께 보답하는 것이 목표다.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고, 옹성우 역시 "앨범마다 성장하고,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겨울을 따뜻하게 녹여드리겠다"고 전했다.

    한편 워너원은 오늘(13일)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BEAUTIFUL'을 포함한 프리퀄 리패키지 앨범전곡을 공개한다. 이번 앨범은 Intro 트랙 'Nothing Without You'로 시작해서 Outro 트랙 'To Be ONe'으로 마무리되는 구성이다. 지난 앨범 타이틀곡 'Energetic'과 '활활'의 원곡은 물론, 리믹스 버전이 함께 수록되는 등 총 11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어 저녁 7시 tvN과 Mnet에서 동시 방송되는 컴백쇼를 개최하며 본격적 활동에 돌입한다. 강다니엘은 "컴백쇼도 많이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면서 "더 열심히 해서 따뜻하게 마무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