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성인 되기 전에 누리자! 어린이, 청소년 영화관 이용 꿀팁

November 15.2017
최근 몇 년간 영화관의 청소년 동반 고객 및 관련 콘텐츠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며,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CGV 등 전국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누릴 수 있는 미성년자 대상 특별 서비스를 소개한다.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만 48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CGV 등의 대형 영화관은 대부분 보호자 동반의 만 48개월 미만 유아 관람료를 따로 받지 않는다. 단, 아이를 보호자의 무릎 위에 앉히고 영화를 관람한다는 조건에서다. 아이를 위한 별도 좌석을 배정받으려면 영화관에서 지정한 어린이 혹은 청소년 요금으로 티켓을 구매해야 한다. 만 48개월 미만 유아의 무료 관람 서비스를 받으려면 아이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건강보험증이나 주민등록 등·초본이 필요하며, 현장 확인 후 무료 관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어린이 요금과 다양한 부가혜택 제공 ‘CGV 키즈패밀리 클럽’

    CGV는 2017년 4월 ‘성인’과 ‘청소년’으로만 구분되어 있던 이용 요금에 어린이 요금을 추가했다. 만 12세 이하 아이들에게 적용되는 어린이 요금은 일반 2D 영화를 월~목요일 6천 원, 금~일요일 및 공휴일 7천 원으로, 기존 청소년 요금보다 최대 2천 원 저렴하다.

    어린이 요금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키즈 패밀리 클럽’에 미리 가입해야 한다. CGV 홈페이지에서 보호자의 휴대폰 번호, 이메일 주소와 함께 자녀의 성명, 생년월일, 성별 정보를 등록하면 무료로 가입할 수 있으며, 현장 매표소에서 키즈 패킬리 클럽 전용 카드를 제시하거나 온라인 예매 단계에서 어린이 요금을 선택해 적용받을 수 있다.

    키즈 패밀리 클럽 가입자에게는 영화 및 매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웰컴 쿠폰팩이 함께 제공되며, 코엑스 아쿠아리움, N서울타워 전망대, 국립현대미술관 입장권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클럽 가입 필요 없는 어린이 요금 운영 ‘메가박스’

    영화관 대부분이 기본 이용 요금을 ‘성인과 ‘청소년’으로만 구분하고 있지만, 메가박스는 ‘어린이’ 요금을 기본 적용하고 있는 상영관이 많다. 어린이 요금은 부모와 동반한 만 4세(48개월 이상)이상부터 만 6세까지의 미취학 아동에게 적용되며, 만 7세~만 18세의 초·중·고교생은 청소년 요금제가 적용된다.

    단, 메가박스는 지점에 따라 요금 체계 및 우대 기준이 달라 반드시 이용하고자 하는 지점별 기준을 확인해야 한다. 우대 요금을 적용받으려면 건강보험증, 주민등록 등·초본 등의 증빙 서류가 필요하다.



    각종 할인쿠폰에 사용 포인트 페이백까지 ‘CGV 1318 클럽’

    만 13세~18세까지의 청소년이라면 ‘CGV 1318 클럽’ 서비스를 이용할만하다. 2017년 12월 22일까지 클럽에 가입하면, 영화 할인쿠폰 2매, 특별관 무료쿠폰 1매, 팝콘(중) 무료쿠폰 1매, 콤보 3천 원 할인쿠폰 1매, 포토티켓 50% 할인쿠폰 4매 등 약 3만 원 상당의 전자쿠폰북을 받을 수 있다. 1318클럽 전용 CJ ONE 카드 등록 시에는 CJ ONE 1천 포인트를 받을 수 있으며, CGV에서 사용한 CJ ONE 포인트의 20%(월 최대 2천 포인트)를 돌려받는 페이백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청소년 전용 이벤트 풍성 ‘롯데시네마 틴틴클럽’

    롯데시네마는 1999년부터 2003년생 청소년을 위한 전용 멤버십 서비스인 ‘틴틴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클럽 가입자에게는 2D 영화 5천 원 관람과 3매와 스위트콤보 5천 원 교환권 1매, 팝콘(중) 1천 원 교환권 1매가 제공되며, 다양한 틴틴클럽 전용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틴틴클럽에 가입하려면 롯데시네마 회원 가입 후 롯데시네마 ID로 L.POINT 앱에 로그인해 틴틴클럽 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발급 받은 쿠폰은 매표소에서 틴틴클럽 카드 제시 후 사용하거나, 온라인 예매 시 적용할 수 있다. 틴틴클럽 신규가입 회원은 12월 21일까지 가입한 회원에게만 쿠폰이 지급되니 서두르는 것이 좋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생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