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2배속 댄스'로 명성 회복할까

November 15.2017
  • 슈퍼주니어 '주간아이돌' 출연 /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 슈퍼주니어 '주간아이돌' 출연 /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가 2배속 댄스에 도전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슈퍼주니어가 2배속 댄스에 도전하며 데뷔 이후 최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슈퍼주니어는 2년간의 히트곡울 총망라한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 긴 역사만큼이나 수많은 히트곡에 맞춰 랜덤으로 춤을 춰야 했다.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인 슈퍼주니어는 MC에게 '랜덤플레이 댄스 핵망'이라는 선언을 듣는 굴욕을 맛봤다. 지난 출연 당시와 마찬가지의 결과다.

    이후 슈퍼주니어에게 MC들은 명성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며 슈퍼주니어의 대표 히트곡인 'Sorry, Sorry'부터 신곡 'Black Suit'까지 2연속 2배속 댄스를 제안했다.

    초고난도 댄스 미션 제안에 멤버들은 우리가 그걸 어떻게 하나 차라리 2배속 토크를 하는 게 낫겠다며 걱정하는 것도 잠시, 댄스라인 멤버들은 'Sorry, Sorry'는 해 볼만 하다, 군대에서도 추고 만 번은 넘게 춘거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슈퍼주니어는 'Sorry, Sorry'부터 2배속 댄스에 도전, 몸이 자연스럽게 2배속으로 움직여 스스로도 놀라는 모습을 보이며 원조 칼군무돌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2연속 2배속 댄스는 벽은 높았다. 'Black Suit'까지 이어진 2연속 2배속 댄스에 멤버들은 지하 3층을 거친 숨소리로 채우며 댄스가수 경력 12년 만의 최대 위기에 봉착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슈퍼주니어의 2배속 댄스 도전기는 오늘(15일) 저녁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