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배현진 앵커, 최승호 선임 보도…김장겸 해임 때처럼 '덤덤'

December 08.2017
  • 배현진 최승호 선임 보도 /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 배현진 최승호 선임 보도 /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배현진 앵커가 최승호 PD가 MBC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 것을 직접 보도했다.

    지난 7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배현진은 최승호 PD의 신임 사장 선임 소식을 보도했다. 이날 MBC는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했다.

    최승호 PD는 신임사장 선출 후 "무너진 MBC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 신뢰를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MBC가 이 시대에 필요한 권력 비판과 문제 제기를 할 수 있는 언론이 되도록 구성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배현진 앵커는 김장겸 전 MBC 사장의 해임 소식에 이어, 신임 사장 보도까지 하게 됐다. 배현진 앵커는 김장겸 해임 당시 "정치권의 반응은 사필귀정이라는 환영의 목소리와 원천 무효라는 반발이 엇갈렸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배현진 앵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당연하다. 배현진은 파업에 성공한 MBC 언론노조 측에서 직접적으로 저격을 해온 인물이기 때문이다. 배현진은 지난 2012년 MBC 노조를 탈퇴한 후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 최장수 앵커로 자리매김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