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백년손님 장문복 훑어 본 이춘자 여사 "남자야!" 웃음 깔깔

December 08.2017
  • 백년손님 장문복 / 사진: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 백년손님 장문복 / 사진: 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 캡처
    백년손님 장문복을 본 이춘자 여사가 그를 여자로 오해해 웃음을 안겼다.

    7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와 구구단 세정과 혜연, 장문복이 '김장 에번져스'가 돼 후포리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춘자 여사는 장문복을 보고 "이거는 뭐 남자 같네"라고 말했다. 긴 머리에 예쁘장한 장문복을 여자로 착각한 것.

    하지만 곧 장문복을 훑어본 후 "남자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이춘자 여사는 장문복의 성별을 헛갈렸다. 바지를 갈아입으러 갈 때 장문복에게 여자 방에 들어가라고 한 것. 다행히 남서방의 장인 덕분에 여자들과 같은 방에 들어가지 않았다.

    백년손님 장문복 출연에 누리꾼들은 "아이돌 나오는 것도 신선하다", "장문복 정말 성격 좋아보이더라", "어른들 챙겨드리는 장문복 너무 착하고 참하다", "장문복 늘 열심히 해서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