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부산에서 알록달록 꽃길 걷자…부산 봄꽃 명소 4곳

March 28.2018
  • 본격적인 봄꽃시즌을 맞아 부산 방방곡곡에는 다양한 색깔의 봄꽃을 볼 수 있는 곳들이 많다. 노란 유채꽃, 분홍빛으로 물드는 벚꽃, 홍매화 등을 볼수 있는 부산의 대표적인 봄꽃 명소 4곳을 알아보자.

    부산 봄꽃 명소
    01
    달맞이길(문탠로드)
  • 달맞이길(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달맞이길(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달맞이길(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달맞이길(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달빛을 은근히 머금은 벚꽃을 즐기려면 달맞이길을 추천한다. 예로부터 달맞이길은 푸른 바다, 백사장, 동백숲, 소나무숲이 어우러진 절경으로 유명했다. 특히, 벚나무와 송림이 울창하게 늘어선 8km에 이르는 해안도로(해운대 미포오거리∼송정터널)는 유명한 드라이브 코스다. 해마다 4월이면 이 길을 따라 일렬로 서 있는 벚나무에서 꽃비가 내린다.

    달맞이길 내 조성한 길이 2.5km의 순환산책로인 ‘문탠로드’도 걷기 좋은 코스다. 그 밖에 해월정, 청사포, 달맞이길 어울마당이 달맞이길을 따라 있으며, 맞은편에는 카페, 레스토랑이 모여 있다.

    02
    오륙도 해맞이공원
  • 오륙도 해맞이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오륙도 해맞이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오륙도 스카이워크(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오륙도 스카이워크(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오륙도가 내려다보이는 오륙도 해맞이공원은 2009년 남구에서 희망근로사업으로 3만7190㎡ 규모의 꽃단지 조성했다. 4월이면 해안 절벽을 따라 노란 유채꽃이 가득한데, 바람이 불 때마다 일렁이는 유채꽃이 쪽빛 바다와 어우러진다. 2013년에 조성된 오륙도 스카이워크는 길이 약 15m로 유리판 24개를 바닥에 깔아 이어놓았다. 파도가 해안절벽에 부딪히는 모습을 투명한 유리 다리를 통해 보는 맛이 짜릿하다.

    03
    대저생태공원
  • 대저생태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대저생태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대저생태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대저생태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대저생태공원에는 유채꽃 단지가 조성되어 있는데 그 규모가 76만㎡(약 23만 평)로 대략 축구장 100배 크기다. 이 공간을 가득 메운 유채꽃이 마치 끝없이 펼쳐진 노란 바다를 연상하게 한다. 꽃길 사이로 다니는 마차와 곳곳에 만들어진 조형물을 아무렇게나 찍어도 작품을 만들 수 있다. 4월 14일부터 22일까지 ‘부산낙동강유채꽃축제’가 열리는데, 개막공연 ‘유채꽃신부’를 시작으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공연이 진행된다.

    04

    부산시민공원
  • 부산시민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부산시민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부산시민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 부산시민공원(사진제공=부산관광공사)
    부산진구 범전동에 위치한 부산시민공원은 부산시민들의 대표적인 봄나들이 명소이다. 공원에는 다양한 봄꽃이 있는데 대표적으로 홍매화를 시작으로 목련, 유채꽃, 왕벚나무꽃, 영산홍 등이 줄지어 피어오른다. 공원 면적은 47만 3,297㎡로 워낙 넓어서 대충 훑어만 봐도 2시간 정도 걸린다. 여기에 98종 85만여 그루의 나무가 심어져 있어 알록달록 다양한 봄꽃을 즐기기에 좋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국내여행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