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이영자 눈물 호소, "난 늘 방황…자식에게 무조건 사랑줘야"

April 17.2018
  • 이영자 눈물 / 사진: KBS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 이영자 눈물 / 사진: KBS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이영자 눈물로 출연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16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는 가수 조성모 에릭남, 개그우먼 김지민, 래퍼 플로우식 킬라그램이 출연했다.

    이날은 아빠의 구속 때문에 고민이라는 고3여학생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3딸은 아빠가 지나치게 자신에게 집착한다며 아빠의 전화를 못 받으면 부재중 전화가 수십 통씩 와 있다고 밝혔다.

    그럴 때마다 아빠는 물건을 부수거나 던지는 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직접 폭력을 행사하진 않았지만 분을 이기지 못하고 대걸레 자루를 부러뜨리는 일도 있었다. 그러나 딸은 부모님이 맞벌이라 자신이 할머니 손에 자랐다며 늘 외로웠다고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의 행동이 딸에게는 사랑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것.

    이에 이영자는 "난 늘 방황했다. 지금도 그렇다"며 "우리 아버지 역시 한 번도 '내 마음 알지?'라며 사랑을 표현한 적이 없다. 낳았다고 해서 저 사람은 나를 사랑한다는 걸 안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다. 모른다. 표현해줘야 한다. 알려줘야 한다. 아버지가 그렇게 못하면 엄마라도 '아버지는 너를 사랑하는 거란다'라고 번역해줘야 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영자는 이어 "내가 50세가 됐는데도 아버지, 엄마는 끝끝내 안 해줬다. 그래서 우리 세 딸은 똘똘 뭉쳐서 받지 못한 마음을 우리끼리 한다. 남은 세상을 또 살아가야 하니까. 그리고 사랑을 남한테 줘야 하니까. 교육상이고 뭐고 필요 없다. 무조건 자식은 사랑을 줘야 한다. 그래야 세상에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 살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이 애가 아버지의 사랑을 못 느끼는데, 아끼고 돈 벌면 뭐 하느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 그것 때문에 50년을 방황했다. 아버지는 바뀌어야 한다. 이 애가 느끼는 감정을 제가 느끼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엽 역시 "바뀌셔야 한다. 사랑하는 방식을 좀 더 달리하시고 오늘을 계기로 해서 달라지시면 된다"고 조언했다.

    MC들의 조언에 심각성을 깨닫게 된 아빠는 "딸이 우니까 울고 싶다. 딸이 지금까지 속내를 이야기한 적이 없다. 내가 잘못한 것 같다. 폭력성을 고치겠다"고 약속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