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특성 따라 다르네! 부작용 줄이고, 효과 높이는 ‘약 복용법’

April 17.2018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약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양만큼을 복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약 복용법은 ‘하루 세 번, 식후 30분’이다. 식사시간에 맞춘 약 복용법은 약물에 의한 위장장애 부작용을 감소하고, 우리 몸속에 일정하게 약물 농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규칙적인 약 복용을 돕기 때문이다. 식사를 거르더라도 위장장애를 유발하는 약이 아니라면, 정해진 시간에 따라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모든 약이 ‘하루 세 번, 식후 30분’ 복용법을 따르는 것은 아니다. 약은 종류나 특성에 따라 투약 횟수 및 식전, 식후 등 복용방법이 다를 수 있으며, 올바른 복용법을 지켜야 약의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은 최소화할 수 있다.

    그렇다면 식후‧식전‧취침 전 등 복용 시간에 따른 약은 어떤 것이 있고, 어떤 주의사항이 있을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약 복용을 위해 공개한 ‘올바른 약 복용법’을 알아보자.

  • 식후 복용하는 약

    식사 후 복용하는 약은 음식물이 있으면 약 효과가 높아지거나, 섭취한 음식이 위점막을 보호하여 속 쓰림 등 부작용을 감소할 수 있는 약이다.

    오르리스타트 성분의 비만치료제는 섭취한 음식으로부터 지방 성분이 흡수되지 않도록 도와주는 약으로, 약효를 높이기 위해서는 식사와 함께 먹거나 음식물이 흡수되는 식후 1시간 이내 복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이부프로펜, 디클로페낙 성분의 소염진통제와 철분제는 공복 복용 시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식후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식전 복용하는 약

    식사 전 복용하는 약은 음식물로 인해 약 흡수가 방해되거나, 약의 작용기전에 따라 식사 전에 복용해야 약효가 잘 나타나는 약이다.

    비스포스포네이트계열의 골다공증 치료제는 음식물에 의해 약 흡수가 방해되므로 체내에 잘 흡수되기 위해서는 식사 1시간 전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복용 시에는 약이 식도에 흡착하여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하여 충분한 물과 함께 복용하고, 복용 후 바로 눕지 않는다.

    수크랄페이트 성분의 위장약은 위장관 내에서 젤을 형성해 위 점막을 보호하는 약으로, 식사 1~2시간 전에 복용하면 식사 후 분비되는 위산과 음식물에 의한 자극으로부터 위 점막을 보호할 수 있다.

    설포닐우레아계열의 당뇨병 치료제는 식사 전에 미리 복용하면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여 식사 후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취침 전 복용하는 약

    약효를 높이거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취침 시 복용이 권장되는 약도 있다.

    비사코딜 성분 등 변비약의 경우 복용 후 7~8시간 후 작용이 나타나므로, 취침 전 복용하면 아침에 배변 효과를 볼 수 있다.

    재채기, 코막힘, 가려움, 눈 따가움 등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에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는 복용 후 졸음이 발생하여 운전, 기계 등 조작 시 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취침 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심바스타틴 성분의 고지혈증치료제는 체내에서 콜레스테롤 합성이 활발히 일어나는 저녁에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심바스타틴보다 약효를 나타내는 작용시간이 긴 아트로바스타틴, 로수바스타틴은 시간과 관계없이 복용할 수 있다.

    기타 복용 시 주의사항

    이 밖에 약 흡수가 음식물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는 암로디핀, 칸데사르탄 성분 등 고혈압치료제는 식사와 관계없이 정해진 시간에 복용할 수 있으나 혈압이 주로 아침에 올라가는 것을 고려하여 아침에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콜라, 주스, 커피 등과 함께 약을 먹는 경우 이들 음료가 위의 산도에 영향을 주거나 음료 중에 들어있는 카페인 등의 성분이 약의 흡수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약은 물과 함께 먹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건강상식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