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윤시윤 진세연 "열애 아냐…사석에서 만난 적도 없어"

May 16.2018
  •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 사진: JNS DB, 모아엔터테인먼트 제공
    ▲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 사진: JNS DB, 모아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시윤 진세연이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해프닝으로 끝났다.

    16일 스포츠경향은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관계자들의 말을 빌어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의 열애를 단독 보도했다.

    해당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윤시윤과 진세연은 '대군' 촬영장에서도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등 파트너 이상의 친밀함을 보였다고.

    열애설 보도 후 양측 소속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열애가 전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윤시윤의 소속사 모아엔터테인먼트 역시 "두 사람은 한 번도 사석에서 만난 적 없다.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진세연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종영 기념 라운드 인터뷰 도중 열애설 보도를 접했다. 

    진세연은 "첫 열애설이다. 작품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굉장히 당황스럽고 신기하다"며 "윤시윤과는 정말 친한 사이다. 포상 휴가에서 윤시윤과 어색할 것 같다. 다른 배우들도 물어볼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마지막회 시청률은 5.6%(닐슨코리아)로, 사상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이에 '대군' 팀은 베트남 다낭으로 3박 5일 포상휴가를 떠날 예정이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