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생활백서

직장인 체감 퇴직 나이는 50.9세…예상 퇴직이 가장 긴 기업은?

May 18.2018
남녀 직장인이 예상하는 본인의 퇴직 연령은 평균 50.9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과 직무별, 직급별 등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퇴직연령에 대해 알아보자.
  •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체감 퇴직연령'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공개 자료에 따르면, 남성 직장인은 51.7세, 여성 직장인은 49.8세 즈음에 회사생활을 그만둘 것 같다고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직장인이 체감하는 본인의 퇴직 시기를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분석해 보면 '외국계기업'이 49.5세로 예상 퇴직 나이가 가장 짧았고, 공기업이 53.1세로 가장 길게 나타났다. 이외에 중소기업은 50.8세, 대기업은 51.3세로 나타났다.

  • 그렇다면 현재 담당하고 있는 직무별로는 어떨까? 조사 결과, '생산/기술직/서비스직'분야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자신의 체감퇴직 연령을 각각 52.4세로 진단해 예상 퇴직 시기가 타 직무에 비해 가장 늦었다. 다음으로 '전문직' 52.3세, '인사/총무직' 51.3세, '기획직' 50.9세, '영업/영업관리직' 49.5세, '마케팅/홍보직' 49.4세, '재무/회계직' 49.3세, '디자인직' 48.1세, 'IT/정보통신직' 48.9세 순으로 나타났다.

  • 직급별로는 회사의 중간관리자 역할을 맡고 있는 경우가 많은 과장급들이 예상하는 퇴직 시기가 타 직급에 비해 빨랐다. '사원급' 52.2세, '대리급' 52.3세, '과장급' 50.2세, '차장급' 50.9세, '부장/이사급' 51.9세를 본인의 퇴직 시기로 예상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직장인 생활백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