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류준열, "'리틀포레스트' 촬영 병행..'락' 얼굴 탈까 노심초사"(인터뷰)

May 18.2018
  • 사진 : 영화 '독전'의 주연배우 류준열 / NEW 제공
    ▲ 사진 : 영화 '독전'의 주연배우 류준열 / NEW 제공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 용필름 제작)의 주연배우 류준열이 '락'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굉장히 의기소침했다"라고 털어놨다.

    18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류준열을 만났다. 마약조직에서 쫓겨나 복수를 꿈꾼다는 캐릭터 '락'을 완벽하게 소화한 그는 "배우가 어떤 역할에 빠져 헤어 나올 수 없다는 경험을 해 본 적이 없는데, 이번 영화가 처음이었다"라며 "괜스레 울적하고 외롭고 공허한 느낌을 동시에 느꼈었다. '리틀 포레스트'(임순례 감독) 촬영을 병행했던 터라, 오히려 그 곳에 가서 힐링을 했다"라고 전했다.

    두 작품 촬영을 병행하다 새까맣게 탄 류준열의 얼굴을 본 이해영 감독은 당시 류준열의 매니저에게 실시간으로 얼굴을 찍어 사진을 보내달라는 주문을 했단다. 류준열은 웃으며 "제 얼굴이 자꾸 타서 '락'의 이미지에 손상이 갈까 그랬나보다. 급기야 '리틀 포레스트' 분장팀이 햇빛 차단용 메이크업을 성실히 해줬다. 너무 고마웠다"라고. 덧붙여, "반대로, '독전'에서 '리틀 포레스트' 현장에 가면 '어디가 아프냐' '무슨 일 있냐'라고 물을 정도였다. 배우로서는 성격이 다른 두 작품을 촬영하면서 오간 경험이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전했다.

    류준열은 함께 호흡한 배우 조진웅에 대해 "굉장히 열정적이시다. 평소 애주가인데, '원호'(조진웅)가 된 후로는 술도 끊고, 먹을 것도 자제하시더라. 대본 리딩 당시 열정이 넘치시는 선배님을 똑바로 쳐다볼 수 없을 정도였다. 거울을 통해 힐끔힐끔 쳐다본 게 전부였다"라고 넘치는 아우라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예비 관객에게 영화홍보를 해달라고 했다. "시사회를 나오자마자 이 감독님이 영화 어땠냐고 물으시더라. 제 캐릭터를 쫓느라 정신 없었지만, 그대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고 답했다.(웃음) 제가 출연하는 영화라 부끄럽지만 정말 집중력 있게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류준열이 주연한 영화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 5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