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더위 조심하세요~' 폭염대응 행동요령 알아보기

June 14.2018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보건복지부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폭염대응 행동요령'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23.6℃)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평균 폭염일수(일 최고 기온이 33℃이상)도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폭염으로 인한 어르신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18년 폭염 대비 독거노인 보호대책'을 발표하고, 경로당·주민센터·노인복지관을 통한 폭염대비 행동요령 교육 및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신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 중 65세 이상의 비중이 높고, 그 중 많은 수가 논‧밭일을 하다가 발생해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폭염대비 보호체계를 시행할 예정이다.

    대비책으로는 폭염특보 발령 시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인 취약 독거노인에게 생활관리사가 매일 전화나 방문을 통해 안전을 확인하고, 이·통·반장 및 마을방송 등을 활용하여 '폭염대응 행동요령'을 집중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하절기(7~8월) 동안 전국 약 6만 5000개 경로당에 월 10만 원씩 냉방비를 지원하고, 민간기업 및 단체의 후원을 받아 폭염에 취약한 독거 어르신에게 선풍기 등 냉방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폭염으로인한 건강관리법과 몸에 이상이 느껴질 때의 대처방안은 다음와 같다.

  • 그래픽=보건복지부
    ▲ 그래픽=보건복지부
    무더울 때 건강관리법
    1) 가급적 야외활동이나 야외작업은 자제하고 휴식한다.
    2) 식사는 가볍게 하고, 물은 평소보다 자주 마신다.
    3)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환기가 잘 되는 상태에서 사용하고, 커튼 등으로 햇볕을 가린다.
    4) 가까운 무더위 쉼터를 찾는다.
    몸에 이상을 느낄 때 대처법
    1)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 몸에 이상을 느끼면 일단 시원한 곳으로 이동한다.
    2) 차가운 물을 마시고, 입은 옷은 벗고 피부에는 물을 뿌리면서 부채나 선풍기 등으로 몸을 식힌다.
    3) 가능한 몸을 빨리 식히면서 구급대를 불러 도움을 받는다.
    4) 더운 시간대(특히 12시~17시)에는 휴식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건강상식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