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장윤정 모친 구속, 4억 대 사기…과거 장윤정 "내가 번 돈 母가 다 날려"

June 15.2018
  • 장윤정 모친 구속 / 사진: 도경완 인스타그램
    ▲ 장윤정 모친 구속 / 사진: 도경완 인스타그램
    장윤정 모친 구속됐다.

    지난 14일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가수 장윤정의 모친 육모 씨(62)가 지인에게서 빌린 4억여 원을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육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A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총 4억 1천 500만 원을 빌렸으나 갚지 못했고, 이에 A씨는 지난해 말 육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조사를 위해 육씨를 수차례 소환했지만 불응하자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12일 경기 양평에서 육씨를 붙잡았다.

    육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육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장윤정은 지난 2013년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내가 지금까지 번 돈은 어머니가 모두 날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장윤정의 모친과 남동생은 기자회견을 열어 "장윤정이 음주 운전했다" 등의 주장을 했다. 육씨는 2014년 장윤정의 소속사에 딸이 번 돈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소송을 걸었으나 패소한 바 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