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타

김수미 "개코와 결혼+임신 중 대시 받았다"…개코 반응은?

June 15.2018
  • 김수미 개코 /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 김수미 개코 /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김수미 개코를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래퍼 개코의 아내인 김수미가 출연해 남편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김수미는 "남편 개코가 코를 심하게 곤다"며 "너무 심하게 골아서 같은 방에서 잘 수가 없을 정도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최근에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혜정은 "맞으면 코를 안 곤다더라"고 말했고, 김수미는 "저도 한 번 해볼까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결혼 후 헌팅을 당한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그때는 개코와 결혼한 사실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화장실에 다녀오는데 어떤 남자가 와서 연락처를 달라고 하더라"며 "임신해서 배가 나왔을 정도였는데 너무 당황해서 이야기를 했고, 그 남자도 당황해서 돌아갔다. 남편은 그냥 웃고 말더라"고 말했다.

    그는 개코에게 마음을 열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김수미는 "처음 만났는데, 되게 적극적이더라. 마냥 저를 재밌게 해주려는 게 보였다. 그러다 개코의 지인들과 자리를 하게 됐는데, 거기서 그의 칭찬을 들었다. 건너서 칭찬을 들었는데 진국 같아서 마음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김수미는 최근 방송에 출연한 것에 대해 "뷰티 브랜드는 2년 전에 론칭하고 방송 출연 연락을 많이 받았다. 당시 가족 예능 출연을 많이 받았는데 그건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더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