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7월 어디로 여행갈지 고민이라면? 환상적인 '별' 보러 가기 좋은 전국 여행지 6곳

July 03.2018
  •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는 7월에는 우리나라의 어떤 곳으로 여행을 떠나면 좋을까? 한국관광공사는 7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조경철 천문대, 좌구산천문대, 정남진 편백우드랜드, 반딧불이천문대, 별빛누리공원, 송암스페이스센터 등 전국에서 별을 보기에 좋은 명소들을 추천했다.

    7월 추천 여행지
    01
    화천 조경철천문대
    강원 화천군 사내면 천문대길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강원도 화천에는 '아폴로박사' 조경철 박사를 기리는 화천조경철천문대가 있다. 광덕산에 자리 잡은 화천조경철천문대는 밤하늘을 바라보는 데 최적의 조건을 갖춰 별이 쏟아질 듯한 비경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천문대에서는 매일 밤 8시부터 진행되는 ‘별 헤는 밤’과 저녁 11시에 시작하여 밤새 별을 관측하는 깊은 밤 휴식 같은 ‘심야관측’ 프로그램은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별빛 여행이다. 이 외에 관측기법을 배우는 별사진학교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실습과정도 운영되고 있다.

    광덕산에서 발원한 광덕계곡은 물이 깨끗하고 주변에 숙박 시설이 많아 물놀이하기 좋고, 곡운구곡은 조선 시대 선비 김수증이 품은 선경으로 유명하다. 해산터널을 지나면 평화의 댐과 비목공원, 세계평화의종 등을 만난다. 화천댐을 건설하며 생긴 파로호에는 파로호안보전시관이 있고, 평화의 댐까지 물빛누리호를 운항한다. 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는 귀여움의 대명사인 수달을 만나볼 수 있다.

    02
    증평 좌구산천문대
    충북 증평군 증평읍 솟점말길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좌구산천문대는 증평과 청주 일대 최고봉인 좌구산(657m)에 자리한다. 주변에 도시의 불빛이 없어 맑고 깨끗한 밤하늘이 펼쳐진다. 국내에서 가장 큰 356mm 굴절망원경이 설치되어 작은 망원경으로 볼 수 없는 다양한 천체의 모습을 관찰하기 좋다. 여름철에는 토성과 목성 등을 찾아볼 수 있어 아이들에게 인기다. 좌구산자연휴양림이 가까이 있어 밤늦게까지 별을 봐도 서둘러 집에 갈 필요가 없다. 휴양과 별 관측을 동시에 즐기는 가족 여행지다.

    휴양림에서 하루 묵은 뒤에는 증평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만나는 증평민속체험박물관, ‘무쇠의 마술사’ 최용진 대장장이의 일터인 증평대장간, 증평 주민의 쉼터로 이름난 보강천 미루나무숲 등을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03
    정남진 편백숲우드랜드
    전남 장흥군 장흥읍 우드랜드길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는 울창한 편백 숲을 산책하며 별을 볼 수 있다. 여름은 별을 보기 적당한 시기가 아니지만, 억불산 주변은 대기가 맑아 머리 위로 별이 쏟아질 듯하다. 억불산 정상 부근에 자리한 정남진천문과학관도 별을 관측하기 좋다. 주관측실을 비롯해 보조관측실, 천체투영실, 시청각실 등을 갖췄다.

    장흥은 문학의 고장이다. ‘한승원소설문학길’에 있는 한재공원에 오르면 그의 소설 무대가 된 회진면이 보인다. 한재공원에서 내려와 진목마을에서는 소설가 고 이청준 선생의 생가를 꾸며놓았다. 마을 가까운 곳에 들어선 임권택 감독의 영화 '천년학' 세트장도 볼거리다. 장흥의 여름 별미는 된장물회다. 된장을 푼 시원한 국물에 열무김치를 푸짐하게 넣어 만든다.

    04
    영양 반딧불이천문대
    경북 영양군 수비면 반딧불이로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무공해 청정 지역으로 이름난 영양에는 국제밤하늘보호공원과 반딧불이천문대가 있다. 칠흑 같은 밤에 반짝이는 별과 사랑스러운 반딧불이를 만나는 최적의 장소다. 반딧불이생태숲 아침 산책도 별밤만큼 감동적이다. 깊은 숲 속에 울려 퍼지는 풀벌레 소리와 싱그러운 풀 냄새에 청정 에너지가 100% 충전된다.

    주실마을에는 조지훈 시인의 삶과 문학을 돌아보는 지훈문학관이 있다. 지훈시공원에서 시인의숲까지 호젓한 길이 이어진다. 영양서석지는 조선 시대 민가 정원의 백미로 꼽힌다. 대청마루에서 바라보는 연못과 연꽃, 400년이 넘은 은행나무가 한 폭의 그림이다. 전통 음식의 역사와 문화가 고스란히 담긴 음식디미방의 밥상은 정갈하고 건강하게 맛있다.

    05
    제주 제주별빛누리공원, 1100고지휴게소, 새별오름
    제주 제주시 용강동(마방목지)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제주시와 서귀포 도심 바깥은 밤 9시면 깜깜하다. 가로등이 많지 않고, 풀벌레 소리만 들릴 정도로 고요하다. 고즈넉한 마방목지부터 망원경으로 별자리를 더듬는 제주별빛누리공원, 쏟아지는 별과 은하수를 볼 수 있는 1100고지휴게소, 샛별처럼 빛나는 새별오름까지 발길 닫는 곳마다 화려한 별이 여행자를 기다린다.

    낮에는 싱그러운 제주의 자연을 찾는다. 마방목지에서 차로 5분만 가면 숲 속 힐링을 누릴 수 있는 사려니숲길이 나타난다. 사려니숲길을 걷다 보면 어지러운 마음이 가지런해진다.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이니스프리제주하우스와 노아의 방주를 형상화한 방주교회도 들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06
    양주 송암스페이스센터
    경기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185번길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양주시 계명산 자락에 있는 송암스페이스센터는 별을 관측하는 천문대와 교육 공간인 스페이스센터, 전망이 끝내주는 케이블카에 호텔급 숙소, 레스토랑까지 갖춘 ‘천문 테마파크’다. 산허리를 휘감아 도는 산책 코스와 널찍한 잔디광장은 연인들이 걷고 아이들이 뛰놀기에 좋다. 송암스페이스센터는 1일 천문교실에서 영어우주과학캠프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춘 ‘서울특별시교육청 현장 체험 학습 지정 기관’이며, 디지털 플라네타리움(천체투영관)용 영어 버전 동영상을 갖춰 외국인이 찾기에도 적당하다.

    양주시 장흥면에는 가족과 연인 혹은 혼자 갈 만한 여행지가 여럿이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장욱진 화백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낭만적인 데이트 코스로 사랑받는 장흥역과 가나아트파크, 자연 속에서 쉬어 가기 좋은 장흥자생수목원 등도 들러볼 만하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국내여행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