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일반

건강한 이용습관 만들어봐요! 여름방학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

July 11.2018
  • 사진=픽사베이
    ▲ 사진=픽사베이

    평소 인터넷‧스마트폰 과다이용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등학생을 위해 여성가족부가 방학 기간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를 개최한다.

    치유캠프에서는 참가 청소년들의 과다이용 정도를 진단‧평가하여, 그 결과에 따른 개인‧집단상담,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을 대신할 수 있는 대안 활동(보드게임, 체육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 스스로 미디어 사용 조절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여학생 과의존 위험군 증가 추세에 따라 전체의 절반인 7회를 여학생 전담 캠프로 꾸려갈 예정으로, 채팅 또는 영상 콘텐츠 소비가 많은 여학생의 특성에 맞는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치유캠프 참가 청소년들에게는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2~3개월 간 청소년 동반자, 멘토(상담자)등과 주 1회 상담을 지원하는 등 치유 효과가 지속하도록 돕는다. 또한, 캠프 기간 부모(가족)상담 및 교육 등 부모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가정에서 자녀의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습관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지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 14개 시‧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주관하는 치유캠프는 중‧고등학생 350명을 대상으로, 오는 7월 14일부터 8월 31일까지 매 회당 11박 12일 일정으로 총 14회 진행한다.

    참가 신청 및 문의는, 치유캠프 운영을 총괄하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051-662-3192) 및 지역 운영기관, 그리고 청소년전화 1388(국번없이 1388, 휴대전화는 국번+1388)에 하면 된다. 전국 14개 시‧도 중 참가를 원하는 지역에 신청할 수 있으며, 모집이 마감됐을 경우에는 다른 지역에 참가 신청 연계가 가능하다. 참가비는 11박 12일 기준 식비 일부(1인 10만 원)이며,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 등은 무료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문화 일반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