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초등학생 아이 데리고 교육적인 활동 참여해 볼까? 초등학교 대상 '고궁청소년문화학교'

July 11.2018
  • 사진출처=문화재청
    ▲ 사진출처=문화재청
    초등학생 자녀가 있다면 이번 여름방학에는 우리 아이가 역사 속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체험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궁궐에 대한 올바른 역사적 가치를 심어주는 뜻깊은 시간을 갖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는 건 어떨까?

    문화재청이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조선 4대 궁(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에서 오는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운영한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이 고궁의 역사를 바로 알고 궁중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1989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펼쳐지는 오랜 전통의 대표적인 청소년 대상 궁궐 프로그램이다. 고궁에서 시행 중인 활용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그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올해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오는 26일부터 3주 동안 고궁별로 정해진 요일에 주 1회씩(오전 9:30~11:30) 총 3회 운영한다. 각 고궁의 운영 요일은 화요일은 창덕궁, 수요일은 경복궁, 목요일은 덕수궁, 금요일은 창경궁, 토요일은 종묘이다. 진행은 각 대상 고궁의 역사와 사건, 인물, 궁중 문화 등을 들려주는 이론 설명과 현장답사, 체험학습 등으로 구성된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참가 방법
  •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3~6학년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3~4학년 반과 5~6학년 반으로 나뉘어 반별로 70명씩 모집한다. 참가신청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참가 횟수는 지난해와 같이 학생 1명이 4대 궁과 종묘 모두를 참여할 수 있으나, 고궁별 참여 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접수 방법, 교육 시간 등 더 구체적인 사항은 문화재청과 각 궁궐, 종묘관리소 누리집의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국내여행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