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7월에 뜨는 슈퍼문, 태풍 간접 영향으로 해안가 안전사고 우려

July 11.2018
  • 슈퍼문 기간(7/13∼16) 4단계 고조정보 ‘주의’ 전망 /이미지=해양수산부
    ▲ 슈퍼문 기간(7/13∼16) 4단계 고조정보 ‘주의’ 전망 /이미지=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그믐달 모양의 ‘슈퍼문(Super Moon)’이 뜰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시기에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남해안과 서해안의 해안가 저지대 침수피해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슈퍼문의 지구와의 예상 거리는 올해 두 번째로 가까운 약 357,431km로, 해안가 지역의 안전사고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슈퍼문’은 보름 또는 그믐에 달과 지구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져 달이 크게 보이는 현상으로, 슈퍼문이 뜨는 시기에는 기조력이 커져 해수면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기압이 낮고 수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평균 해수면 자체가 높아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기 쉬운데다, 제8호 태풍 ‘마리아’가 7월 11일 12시경 중국 푸저우 육상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여 이번 슈퍼문 기간 해수면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이 설정한 4단계 고조정보(관심, 주의, 경계, 위험)를 기준으로 이번 슈퍼문 기간에 22개 지역이 ‘주의’ 단계로 상승했으며, 이중 인천, 목포, 마산, 성산포 4개 지역은 최대 ‘경계’ 단계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번에도 태풍이 해수면을 더욱 상승시키는 촉매로 작용할 경우, 서해안 일대는 최대 고조단계인 ‘위험’ 단계까지 격상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야간‧새벽시간(22∼06시) 부근에 물이 가장 높게 차오를 것으로 보여, 야간 바다 활동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해양조사원은 대조기간(7.12~16) 상황반을 운영하면서 지자체,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에 실시간 해수면 높이와 고조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것이라며,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고조정보 서비스(www.khoa.go.kr/hightide)’를 통해 해양정보를 지속해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생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