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극 몰입도 UP! OST 직접 부른 배우는?

August 09.2018
  • 지난 7일, 배우 서강준이 부른 KBS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의 마지막 OST가 공개됐다. 이처럼 배우가 직접 OST에 참여해 극 중 몰입도를 높이는 가운데, 최근 직접 부른 OST로 화제가 된 배우 4인을 꼽았다.

  • 서강준 '너도 인간이니?' OST 앨범 자켓
    ▲ 서강준 '너도 인간이니?' OST 앨범 자켓
    ◆ '너도 인간이니?'의 남신, 서강준의 'You Are My Love'
    서강준이 부른 '너도 인간이니?'의 아홉 번째 OST 'You Are My Love'는 서정적인 멜로디의 발라드곡으로, 극 중 로봇 남신 Ⅲ(서강준 분)의 마음을 대변하는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서강준의 감미로운 음색은 지난 10일 방영된 최종회에서 시청자들의 극 중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너도 인간이니?' 음악감독 개미는 "연기만 잘하는 줄 알았더니, 노래까지 잘할 줄 몰랐다. 음색이 타고났다"며 서강준의 노래 실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처음엔 나도 몰랐죠
    사랑이란 걸 몰랐죠
    언젠가 그대를 지우려고 하려 할 때
    내 맘이 나를 멈추게 했죠

    You are my love
    나를 봐요
    You are my love
    날 알아요
    You are my love
    내겐 그대뿐인걸요


  • 장기용 '이리와 안아줘' OST 앨범 자켓
    ▲ 장기용 '이리와 안아줘' OST 앨범 자켓
    ◆ '이리와 안아줘' 팬들 위한 깜짝 선물! 장기용의 '낙원의 나무'
    배우 장기용은 최근 그가 출연한 MBC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OST 스페셜 트랙에 참여했다. 그가 부른 '낙원의 나무'는 극 중 낙원(진기주 분)을 곁에서 지켜내려는 나무(장기용 분)의 애절한 마음이 담긴 곡이다. 장기용의 속삭이는 듯한 보이스와 서정적 가사, 스트링 선율의 조화가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한다. 이번 스페셜 트랙은 드라마의 진한 여운을 오래 간직하려는 팬들을 위한 깜짝 선물이 됐다.


    니가 눈물 흘리면 말없이 안아줄게
    니가 힘이 들때면 너의 곁에 있을게
    저기 언덕 너머에 서 있는 나무처럼
    항상 너를 지켜줄게
    언제라도 내게 기대

  • 박정민 'Byunsan Monologue' 앨범 자켓
    ▲ 박정민 'Byunsan Monologue' 앨범 자켓
    ◆ 작사·MV 기획·연출까지! 영화 '변산'을 빛낸 박정민의 랩 실력
    영화 '변산'에서 무명 래퍼 학수 역을 연기한 배우 박정민은 극 중 사운드 트랙을 모은 앨범을 발매했다. 박정민이 직접 쓴 가사와 유명 래퍼 얀키의 전곡 프로듀싱이 더해져 완성도를 높인 'Byunsan Monologue'에는 총 9곡이 수록됐다. 특히 앨범 수록곡 'HERO'는 박정민이 작사부터 뮤직비디오 기획, 연출까지 담당했고, 상대역 김고은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런 거 본 적 없을걸 니네
    제목이 변산이래니까 뭐 사극이녜
    아냐 주인공이 랩하는 영화야 임마
    하니까 하나같이 에미넴의 에잇마일
    야 그랬으면 주인공으로 나 쓰겠니
    더콰나 도끼 아님 맫씨나 던밀스겠지
    몰라 59년생 준익이형 믿고 함
    고하지뭐 그가 다시 청춘들에게 고함

  • 박보영 '오 나의 귀신님' OST 앨범 자켓
    ▲ 박보영 '오 나의 귀신님' OST 앨범 자켓
    ◆ OST 작업만 다섯 번째! '만능 배우' 박보영!

    오는 22일 개봉하는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는 배우 박보영의 OST를 들을 수 있다. 그는 언론시사회에서 "제가 노래를 잘 못 해서 부끄럽다"며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 제가 부른 노래가 나온다면 관객분들이 조금이라도 끝까지 극장 안에 머물러주실 것 같아서 부르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영화 '과속스캔들', '늑대소년', '피끓는 청춘',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에서 연기와 OST를 소화했던 그인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만능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