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10월에 가면 좋은 명품숲…'인제군 원대리 자작나무숲’

October 08.2018
  • 사진출처=산림청
    ▲ 사진출처=산림청
    10월에는 노란 단풍으로 물든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에 가보는 건 어떨까? 산림청의 10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강원 인제군에 위치한 ‘원대리 자작나무숲’이 선정됐다.

    인제군 원대리 자작나무숲은 올 상반기 산림청에서 발표한 ‘산림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숲’ 10곳 중 하나로도 선정된바 있다. 이곳은 연간 30만 명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국유림 명품숲으로 지난해에는 34만 명이 방문했다.

    산림청은 인제군 원대리에 1989년부터 1996년까지 138ha를 조림하고 1992년 조림지에 6h규모의 자작나무숲을 조성해일반인에게 개방했다. 이곳에서는 유아숲체험원 등 유아의 신체적·정신적 발달을 돕기 위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다양한 산림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산림청은 이용자 탐방로 11.23km(7개 코스)와 야외무대, 전망대, 쉼터, 가로숲길, 인디언집, 생태연못 등 테마시설을 조성해 방문객에게 각종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강원 인제군은 전체 면적(164,514ha)의 89%가 산림이며, 주변에는 설악산과 방태산, 점봉산자락의 곰배령숲 등 관광명소가 많아 산림관광의 거점이기도하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국내여행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