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한지민부터 유리까지…방송서 주량 공개한 애주가 스타는?

October 12.2018
어느 술자리에서나 한 명쯤은 있는 주당. 연예계에도 술로 따지면 빠지지 않는 스타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방송서 주량을 공개한 연예계 대표 여성 애주가 스타 5인을 소개한다.
  • 01
    술자리에서 끝까지 살아남는 한지민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4' 방송 캡처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4' 방송 캡처
    지난 1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시즌4'에는 배우 한지민이 출연해 자신의 술버릇에 대해 직접 밝혔다. 그는 "기분이 좋아지는 게 주사다. 주량은 나도 모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과거에도 자신의 주량에 대해 "그때그때 다른데 기분이 좋을 때는 함께 한 사람들을 모두 보내고 뒷정리를 할 정도로 마신다"며 애주가 면모를 보였다.

    한지민은 지난 2014년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차보다 술 마시는 남자가 좋다. 술 못하는 남자는 매력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정재영은 "한지민이 술을 자주 먹지는 않는데, 한 번 마실 땐 제대로 마신다"며 "나보다 술이 세다. 처음 만났을 때 술자리를 했는데 내가 먼저 집에 가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증언한 바 있다.


  • 02
    하루에 맥주 50잔, 소맥은 30잔 정도 마신다고 밝힌 손담비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배우 손담비가 지난 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주량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정상훈은 "손담비가 소맥을 조용히 예쁘게 마시더라"면서 손담비의 남다른 음주 습관을 폭로했다. 이에 손담비는 "평소 술을 즐겨 마신다. 웬만한 술은 원 샷을 한다"며 애주가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주량이 어떻게 되냐는 MC들의 질문에 "맥주는 하루에 50캔까지 마셔봤다. 소맥은 30잔 정도 마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특히 평소 애주가로 알려진 박나래도 "이 정도까지 주량을 유지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03
    소녀시대가 선정한 대표 주당 멤버 유리!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방송 캡처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방송 캡처
    소녀시대 대표 애주가는 유리다. 지난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KBS2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유리는 소녀시대 멤버들의 압도적 지지로 '소녀시대 대표 주당'으로 꼽혔다. 효연은 유리의 주량에 대해 "제가 유리랑 마시다 골로 갈 뻔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써니는 "유리는 와인을 마시면 입술이 까매질 때까지 마신다"고 말했고, 수영도 "집에 돌아갈 때쯤이면 입안이 새까매져 저승사자 같이 된다"고 덧붙였다.


  • 04
    '취하면 와인이나 소주나 똑같은 맛' 명언 남긴 남보라
  • 사진=남보라 인스타그램, JTBC4 '비밀언니' 방송 캡처
    ▲ 사진=남보라 인스타그램, JTBC4 '비밀언니' 방송 캡처
    JTBC4 '비밀언니'에 출연 중인 남보라는 황보와 함께한 촬영에서 낮술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남보라는 황보를 위해 손수 안주를 준비하며 황보에게 양조장에서 직접 받아온 약주를 식전주로 권하는 등 애주가 면모를 과시했다. 이어 황보는 남보라에게 "이제 이런 걸 먹는 나이가 됐냐. 혹시 주량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남보라는 미소와 함께 "주량이요? 없다. 언니 그거 아시죠? 취하면 와인이나 소주나 똑같은 맛"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 05
    주당 이미지 때문에 술자리 못 빠져…고충 토로한 신혜선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방송 캡처
    ▲ 사진=조선일보일본어판DB,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방송 캡처
    청순한 이미지의 신혜선은 남다른 주량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지난 2016년 KBS2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한 그는 "주량이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다. 확실히 모르지만 취할 때까지 마신다"고 밝히며 남다른 사연을 공개했다. 당시 그는 "한 번은 친구 3명과 방을 잡고 놀러 간 적이 있다"며 "4명이서 소주 40병을 마셨다. 파이터처럼 마셨는데 2시간 만에 다 취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주당 이미지가 생긴 신혜선은 다른 인터뷰를 통해 이를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술을 잘 모르던 20대 초반 때 친구들이랑 실험정신으로 먹어본 것"이라며 "주당 이미지가 잡혀 술자리에서 뺄 수 없게 됐다. 어쩔 수 없이 그냥 주는 대로 마신다"고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스타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