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YG보석함' 열렸다…서바이벌 도전 '연습생 29人' 전원 공개

November 08.2018
  • 'YG보석함'에 출연하는 연습생 29명의 모습이 베일을 벗었다. 'YG보석함'은 연습생 캐스팅부터 오디션, 트레이닝 시스템, 월말평가, 아이돌 제작 프로듀싱까지 YG만의 차별화된 신인 제작기를 통해 2019년 탄생할 새로운 아티스트를 탄생시키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 YG보석함 연습생 29명 / 사진: YG보석함 공식 채널
    ▲ YG보석함 연습생 29명 / 사진: YG보석함 공식 채널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YG엔터테인먼트는 'YG보석함'에 출연하게 된 29명의 연습생을 VLIVE와 유튜브 등을 통해 선공개했다. 이어 오는 9일(금)에는 연습생들의 VLIVE 개별 채널을 오픈할 예정이다.

    팬들은 VLIVE를 통해 연습생들의 운명을 결정할 '트레저 메이커(TREASURE MAKER)'가 될 수 있다. 이들은 29명의 멤버들 중 보석들을 발견하고, 응원하며, 데뷔의 순간까지 함께 하는 등 'YG보석함'의 공식 서포터즈다.

    '트레저 메이커'들이 각 연습생의 채널을 팔로우하고, 방문해서 영상을 재생, 또 하트를 누를수록 연습생의 순위는 올라가며, 순위가 올라갈수록 데뷔에 가까워지게 된다. 또한 '트레저 메이커'는 추첨을 통해 경연 무대에서 직접 연습생의 운명을 결정할 기회도 잡을 수 있다.


    '연습생 장인' 모여라!…장수 연습생 모인 'A조'
  • A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 A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비교적 연습생 기간이 길었던 멤버들로 구성된 A조에서 단연 화제를 모은 것은 방예담이다. 영상을 통해 방예담은 마성의 목소리를 자신의 매력으로 꼽으며 "사람들이 힘을 얻고,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는 파워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준규는 "웃는 모습이 비슷해 코알라라는 별명이 있다. 잘생긴 코알라로 불러주세요!"라며 "목소리가 YG 스타일이라고 많이 들었다. 영향력이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전했으며, 최현석은 빅뱅의 영향으로 힙합을 접했다며 "굉장히 동경해오던 회사이기에, 꼭 데뷔하고 싶다"는 간절함을 드러냈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어느덧 9년 차가 된 김승훈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죽어라 해서 꼭 데뷔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으며, '자칭타칭 비주얼' 이병곤은 "저의 음악성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도영은 "'나'를 세상에 알리고 싶다. 춤과 노래를 다 잘하고 남들과 다른 가수가 되려고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고, 감미로운 목소리가 매력적인 이미담은 "성격이 조용해서 가수로 데뷔하면 진지한 포지션을 담당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연습 기간은 짧아도 실력은 자신 있는 'B조'
  • B조 연습생 8명 공개 / 사진: YG 제공
    ▲ B조 연습생 8명 공개 / 사진: YG 제공
    B조는 비교적 연습 기간이 짧은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다. 타이베이 출신 왕군호는 "GD를 좋아해서 오디션을 보게 됐는데, 부모님께 인정받기 위해 데뷔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조부모님과 함께 살아 트로트가 특기인 강석화는 "목소리로 사람들을 감동시킬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모자 모으기가 취미인 패셔니스타 하윤빈은 "옛날부터 힙합을 좋아해 랩을 하게 됐다. 아이콘과 위너 같은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 꿈이 있다"고 말했으며, 다재다능함을 겸비한 박지훈은 "확고한 꿈을 가진 게 가수이기도 하고, 부모님께 효도할 방법 중 가장 잘할 수 있고, 제일 하고 싶은 것"이라며 데뷔를 바랐다.

    장윤서는 영어와 중국어에 능통한 연습생으로 "샤이니 민호 선배님을 닮았다는 소리를 들어서 들을 때마다 감사하다"고 자신을 어필했으며, YG에 입사한 지 4개월 됐다고 밝힌 윤재혁은 "3대 기획사에서 캐스팅을 받았다"는 이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많은 사람 앞에서 좋은 무대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성연은 방예담의 소개로 YG에 소속하게 된 연습생으로 '매력적인 음색'을 자신의 매력으로 꼽았으며, 길도환은 자신의 특징에 대해 '국악가족'이라는 점을 알리며 "어머니가 가야금, 삼촌께서 고수시고, 저도 해금이란 악기를 한다"는 특별한 장기를 내세우기도 했다.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실력 겸비한 막내군단 C조
  • C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 C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C조는 14~15세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컬과 랩 실력을 갖춘 것은 물론, 작사, 작곡, 댄스 실력까지 겸비한 실력파들이 모였다.

    '파워풀한 고음'을 자신의 장점으로 꼽은 박정우는 "학원에 들어간 지 2일만에 오디션을 보고 합격했다"며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으며, 엉뚱한 매력을 선보인 이인홍은 "무대에서만큼은 제 자신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에미넴을 보며 래퍼의 꿈을 키운 정준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며 미소를 발산했고, 소정환은 "노력으로 이뤄진 가수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윤시윤은 "댄스가 제일 자신 있다"며 "최대한 힘 있는 안무를 보여드려서, 기억에 남는 아이돌이 되고 싶다"고 꿈을 밝혔다.

    'K팝스타6' 출신인 김종섭은 "두 번째로 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보는 사람도 즐겁고 제가 하면서도 즐거웠으면 좋겠다"며 "데뷔를 목표로 좀 더 큰 무대에 서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고, 귀여운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은 김연규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사랑을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JAPAN에서 온 'J조'…일본인 연습생 7人 합류
  • D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 D조 연습생 7명 공개 / 사진: YG 제공
    YG 일본 지사인 'YG JAPAN'에 소속된 일본인 연습생 7명도 이번 'YG보석함'에 출사표를 던졌다. 먼저 작사와 작곡에 능한 케이타는 "긍정적인 파워를 보여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팝핀과 비트박스 등에 능한 하루토는 "요즘 스타일의 멋진 래퍼가 되고 싶다. 스무 살 전에 데뷔를 꿈꾼다"고 밝혔으며, 한국 음악이 좋아 YG재팬 오디션을 본 아사히는 "래퍼들이 가사에 파워를 표현하고 있어서 멋있다.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래퍼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중학교 때부터 작곡을 독학하고 있다는 아사하는 "스스로 만든 곡으로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의지를 불태웠으며, 마히로는 빅뱅의 콘서트를 보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밝히며 "뭐든지 잘하는 YG의 'NO.1'이 되고 싶다"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마시호는 수준급 한국어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즐거움을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면서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으며, '자타공인 예민보스' 코타로는 "무대에 서 있는 것만으로 함성이 일어나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방송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