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올해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은?…알뜰 항공권 예약팁

January 09.2019
  • 자료=스카이스캐너
    ▲ 자료=스카이스캐너

    해외여행 항공권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시점은 출국 16주 전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는 최근 3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검색한 전 세계 22개국 해외 항공권 요금 추이를 분석해 '2019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을 구입할 때에는 16주 전에 예약해야 같은 조건의 항공권보다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출국 16주 전 항공권을 구입하면 평균 12%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16주가 너무 이르다면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다. 평균 출국 8주 전부터는 해외 항공권 요금이 연평균 가격보다 올라가는 양상을 보였다. 어떤 여행지든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평균보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는 일을 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스카이스캐너
    ▲ 자료=스카이스캐너

    대부분 일찍 예약할수록 항공권이 더 저렴한 편이지만, 급부상 여행지일수록 구입 시점에 따라 요금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러 예능이 조명한 헝가리행 항공권은 출국 23주 전 구입 시 연평균 요금보다 20%가량이, 포르투갈은 24주 전 18%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인 일본은 일찍 예약할 경우 평균 12%까지, 대표적인 가족 휴양지인 괌은 평균 8%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달은 11월로, 연평균보다 17%가량 낮았다. 우리나라 제주의 경우 출발 11주 전(-9%)이 항공권을 가장 알뜰한 요금에 예약할 수 있는 시기였다.

    합리적인 비용에 휴가를 떠나고 싶다면 6월 얼리버드 휴가를 노려볼 만하다. 6월은 11월과 3월에 이어 항공권이 저렴한 달이다. 일본(-14%), 태국(-16%), 베트남(-14%) 등 한국인 인기 여행지 다수가 6월에 여행을 떠날 경우 연평균보다 저렴한 요금에 항공권 예약이 가능했다.

    항공권 요금이 가장 비싼 시기는 추석 연휴가 껴있던 9월로 평균 10%가량 항공권 요금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여행 성수기 7월(+6%)과 8월(+5%)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생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