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생활백서

비전 없는 회사·낮은 연봉에 사표 충동 느껴, 퇴사 충동 유발자 1위는?

January 10.2019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마음속에 사표 한 장쯤은 품고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회사생활 중 퇴사 충동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사표를 쓰고 싶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사표 충동을 크게 느끼는 순간은 언제인지, 퇴사 충동을 유발하는 대상은 누구인지, 그 빈도는 어떻게 되는지 살펴보자.
  • 직장인 86.6%는 '사표를 쓰고 싶은 충동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표 충동을 가장 크게 느끼는 순간으로는 응답자의 27.1%가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느껴질 때'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연봉이 낮다고 느껴질 때' 20.1%, '잦은 야근 등 격무에 시달릴 때' 9%, '상사에게 억울하게 혼날 때' 8%, '열심히 해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때' 7.4% 순이었다.
  • 사표 충동을 유발하는 대상으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1.3%가 '직속 상사'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CEO·임원' 41.5%, '고객' 13%, '거래처' 10.6%, '인사 관련 부서' 8% 순으로 답변했다.
  • 이들이 사표 충동을 느끼는 빈도는 '한 달에 두세 번'이 29.5%로 가장 많았지만, '하루에도 수시로 느낀다'라는 응답도 22.7%나 됐다. 이어 '일 년에 한두 번' 17.3%, '2~3일에 한 번' 12.6%, '일주일에 한 번' 11.9% 순으로 답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직장인 생활백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