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생활백서

알바생이 꼽은 비매너소비자 1위 '어이, 야!' 반말, 감동한 순간은?

January 11.2019
일부 소비자들의 '갑질'이 늘어나면서 사회적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9명은 고객의 비매너로 상처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고객의 비매너로 상처 받았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고객의 비매너와 감동했던 순간 등 순위를 알아보자.
  • 알바몬이 아르바이트생을 대상으로 '매너 소비자'를 주제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공개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 중 90.2%가 '아르바이트 중 고객의 비매너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 특히 이들이 꼽은 고객의 비매너로 상처받았던 순간으로는 '어이, 야!’ 등 반말하는 고객을 대할 때'가 응답률 51.1%로 1위에 올랐다. 이어 '깍아 달라, 서비스 달라' 등 알바생 권한 밖의 일을 요구할 때가 27.5%,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듯이 줄 때' 26.9%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그 밖에도 '고객이 실수해 놓고 알바생에게 무조건 사과를 요구할 때' 24.8%, '맛이 없다, 서비스가 엉망이다' 등 '트집 잡아 화풀이할 때' 16.3%, '알바생들의 인사에 대꾸도 안 해 줄 때' 12.1%, '셀프서비스부터 아주 사소한 문제까지 알바생들을 계속 부를 때' 9.3%, '무조건 사장 나오라고 할 때' 7.7% 등도 아르바이트생이 상처받는 비매너 행동으로 꼽혔다.

  • 반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고객들의 매너에 감동을 받았던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도 90.5% 있었다. 이들 아르바이트생들이 꼽은 감동받았던 고객들의 매너로는 '내가 건넨 인사에 함께 대답하거나 상냥하게 대해줄 때'가 44.2%로 1위를 차지했다. 또 '잘 먹었어요', '고마워요' 등 나의 서비스에 감사함을 표현할 때가 40.7%로 근소한 차이로 2위에 꼽혔다.

    이 외에도 '내가 한 실수에도 이해하고 기다려줄 때' 36.3%, '고객이 이용했던 테이블 및 자리가 사용 후에도 깔끔할 때' 15.8%, '나를 기억하고 다시 찾아와 줄 때' 15.3%, '힘들지 않냐고 걱정해 줄 때' 14.2% 등의 응답도 있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직장인 생활백서 
    다음 기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