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일반

탄성을 자아냈던 삼성과 LG의 8K 프리미엄 TV ‘CES2019’ 현장

January 11.2019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 현장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 현장
    기업들의 현재 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세계 최대의 가전쇼 ‘CES2019’가 8일(현지 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는 초고속, 초연결, 5G, 8K 프리미엄 TV 등 다양한 이슈에 맞게 IT기업은 물론 자동차 회사들의 참여도 눈에 띄는 현장이었다. 

    현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8K 해상도의 발전을 눈으로 느낄 수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프리미엄 TV 전시장이었다. 

    삼성전자 'The Wall'
  • 'CES 2019' 삼성전자 전시관
    ▲ 'CES 2019' 삼성전자 전시관
    삼성전자의 ‘더월(The Wall)’은 벽면 전체를 화면으로 채워 거대한 웅장함을 선사했다.

  • 'CES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The Wall
    ▲ 'CES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The Wall
    ▲ CES2019 현장, 삼성전자의 'The Wall TV' 영상시연
    삼성전자 관계자는 146인치 TV를 소개하며 업계 최초로 마이크로LED 기술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LED란 조립식TV의 일종으로 소형의 LED 모듈 디스플레이를 이어서 거대한 화면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현장에서도 시연되었던 화면 전체를 하나로 보여주거나, 부분적으로 다른 화면을 보여주거나 하는, 사용자가 원하는 크기로 TV 화면이나 배경화면을 꾸밀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거대한 벽처럼 보이던 화면이 영상을 변형하면서 보여주는 장면은 현장에 있는 이들에게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LG전자 'LG시그니처 올레드 TV R'
  • 'CES 2019' LG전자 전시관 입구
    ▲ 'CES 2019' LG전자 전시관 입구
    또한 LG전자의 'LG시그니처 올레드 TV R(롤러블 TV)'는 평평한 TV의 개념을 넘어서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 'CES 2019' LG전자의 굴곡 LED 화면 전시 현장
    ▲ 'CES 2019' LG전자의 굴곡 LED 화면 전시 현장
    ▲ CES2019 현장, LG전자 굴곡화면 시연
    세계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펼 수 있는 기술을 선보인 롤러블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고 얇게, 그리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변형할 수 있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는 본체 속에 말아서 들어가 있다가 시청할 때 펼쳐져 나오는 TV 화면은 10만번 이상 접을 수 있는 내구성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특히 현장에서 거대한 폭포를 연상하게 하는 LG전자의 굴곡 LED 화면 전시는 기술의 변화를 실감하게 했다. 
Copyright ⓒ 디지틀조선일보 & tong+
IT일반 
    다음 기사 이전 기사